하루에 하나씩은 올려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간만에 알바 갔다오니 지쳐서... 


3박 4일 여행이니 마지막을 빨리 쓰고 끝내야겠다!


포스팅 할꺼 많이 생각해놨는데 빨리빨리 써야겠다. 


홋카이도 여행 3일차. 


3일차에는 오타루에 다녀오려고 생각을 했기 때문에


느긋하게 호텔 조식을 먹고 (그닥이지만 자꾸먹다보니 ㅋㅋ 안먹으면 뭔가 허전한?)


천천히 걸어서 삿포로역으로 향했다. 


오타루에 왜 굳이 가보고 싶었느냐...?는 딱히 이유는 없었는데



굳이 이유가 있다면 영화 러브레터 오겡키데스카..? 때문이였으려나.


배경이 오타루여서 그냥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으로 출발했던거 같다.


오타루역에 가는 방법은 삿포로역에서 공항에서 타고왔던 쾌속에어포트를 타고 가면 된다.


일반 전차인데 기차처럼 둘둘이 앉을 수 있고 , 4명이서 마주 보고 앉을 수도 있어서 신기했다.


오타루에 가면서 찍은 동영상

열차에선 중간중간 뿌~뿌 하는 장난감 기차소리가 났다.


 홋카이도는 추운 도시여서 그런지 열차나 호텔의의 난방이 엄청 잘되있다.


열차만 타면 후끈후끈 더워서 좋았던거 같다. 


솔직히 온도는 도쿄보다 홋카이도가 더 춥지만 난방 때문에 춥다는 생각이 안들었다.


그렇게 해안가 선로를 따라 달리다보면 오타루에 도착해있다.



전형적인 시골역.


내리고보니 대부분이 관광객들이였다.



역에서 구글맵을 따라서 나왔더니 바로 앞에 바다가 보였다.


왼쪽엔 산 앞쪽엔 바다


이거 완전 강릉 아니냐?!



강릉과 다른점은... 제설 1위(군바리님들 화이팅)의 강릉인데


오타루는 ... 통로(通り)의 눈조차 치우지 않았다는 점 정도?


일본이라고 모르고보면 영락없는 강원도 동해이다.


오타루 역에서 오타루 운하는 약 걸어서 10분정도의 거리.

(지하철도 있는거 같긴한데 지하철 타도 똑같이 10분이라고 나왔다- feat 구글맵)


걸으면서 마을 파악을 좀 해보니 오타루 역주변에는 그래도


KFC나 맥도날드 이온마트 같은곳은 있었다.



오타루 운하. 


이게 끝 ㅋㅋ 사진으론 이쁘겐 나왔지만 막상 가보면 허탈하다.


그래서 바다라도 보러 가야겠다 생각이 들어 좀더 해안가쪽으로 향했다.



바다는 언제나 기분이 좋다.


막상 운하까지 다보고 나니 뭘 봐야될지 감이 안잡혀서 


오면서 봤던


오타루 맥주 체험? 이라고 써있는 곳이 있어서 살살 걸어갔다.



항구도시여서 그런지 창고같은 건물들이 참 많았다.



가면서 찍어봤다.


편의점이 12시까지 밖에 안하는점에서 놀랐고


시급이 800 ~ 1000엔...


도쿄는 최저 932엔이다 (견습포함)



그렇게 걷다보니 반대쪽 운하도 도착.


멀리 산이 보이는게 참 보기는 좋았다.


다보고 나서 오타루운하 옆에 있는 여행자 가이드 센터에서 


어딜 가야될까 물어봤더니 좀 더 가면 오르골 거리가 있다고 해서


거기를 가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늦은 점심때가 되서 점심도 먹어야지 하고 출발했다.




제설작업좀 합시다 ㅜㅜㅜ


오르골 거리에는 오르골도 팔고 유리공방도 있고 


시로이 코히비토또 팔고 그랬다.


오르골 가게는 거의 다 들어가본거 같다

(개인적으로 오르골을 좋아함)



살면서 즐거울때 중에 하나가 찾던 노래를 우연치 않게 찾을때 아닐까? 싶다.


술 마시고 들었던 노래라 가사는 기억이 안나고 멜로디만 기억이 나던 노래였는데.


오타루의 오르골 가게에서 찾게 될 줄이야.





오타루 오르골 당2




오타루 오르골 거리는 걸어서 약 40분의 길이였는데


꽤 재밌게 구경했다.


단지 아쉬운점은 밥 먹을 장소가 적당치 않은점 (관광지라 가격이 창렬)


그리고 마지막 관광지에선 진짜 단체관광온 한국 아주머니들이


가게에서 진짜 너무너무 시끄러워서 제대로 구경을 할 수가 없었다.


오르골당2는 사람도 적어서 잘 봤는데


오르골당 1은 ... 오르골 가겐데 조금만 조용히 해주시지 진짜..




솔직히 강원도랑 비슷했다.


옥수수랑 오징어를 파는 점도 비슷했고 ㅋㅋ


재미는 있었지만 꼭 들러야 하는 장소까지는 아닌거 같기도 하고...


오르골거리 끝까지 왔더니 미나미오타루역 근처여서


그냥 밥은 삿포로 돌아가서 KFC먹기로... 했다.



똑같이 1030엔 주고 돌아왔다.


3일차 여행은 여기서 끝.


집에 돌아와서 모니터링 보면서 맥주 두캔 ㅋㅋ



4일차여행은 딱히 한게 없어서 3일차랑 묶어서.


저가항공에서 그나마 싸게 끊으려고 시간대를 가격을 보고 정했더니


4시비행기여서 10시에 체크아웃하고 스벅에서 뻐기다가 공항에 가려고 생각했다.




스즈키노에서 타는 공항버스 시간표.

올때는 쾌속에어포트를 타고 왔는데


찾아보니 공항버스가 700엔이나 더 싸서 돌아갈땐 버스로 결정.


시간표는 어제 맥주사러 나와서 미리 확인을 해뒀다.



2017 삿포로 올림픽 유키미쿠 전차



삿포로에서 먹는 스타벅스 숏사이즈 카푸치노


일본 스타벅스는 유일하게 숏사이즈 프라프치노도 파는 곳이라고 한다.


카푸치노와 라떼는 만드는법은 비슷한데 (우유 + 에스프레소)


카푸치노가 우유의 양이 라떼보다 적고 거품이 많은 차이가 있다.



스벅에서 시간을 때우고 나왔더니 눈이 엄청나게 쏟아지기 시작했다.


공항으로 출발.



신치토세공항에 대해서 잠깐 얘기를 하자면


여기가 홋카이도의 끝판이다 


그냥 공항자체가 작은 홋카이도 같다.


무겁게 선물들 사서 들고 왔더니 공항에 똑같은 가격으로 다 판다


맛있는 해산물가게도 있고


홋카이도 라멘가게 


심지어 게랑 옥수수까지 팔고 공항에 온천까지 있다.


눈이 많이 온다면 미리 공항에 와서 노닥거려도 시간이 엄청 잘갈꺼 같다.



도쿄까지 돌아올때도 많은 에피소드가 있었지만 그건 일기장에.



삿포로/오타루 여행은 생각보다 재밌었다.


계획없이 가도 될만큼 도시가 크지도 않았던 점도 좋았던거 같고,


눈보러 갔던만큼 눈은 실컷 보고 온거같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하코타테도 가보고 싶다.  









  1. JUN나무 2017.02.21 16:00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눈의 도시가 맞군요. 눈에 관련된 상품도 인상적이네요. 여행가고 싶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