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박 4일 여행의 세쨋날.


전날 돌아가서 라인하다가


대만식 아침을 먹어보고 싶다고 말했더니.


蛋饼(계란전병)을 먹으러 가자고 해서



버스에서 만나기로 했다.


대만 버스는 재밌는게.. 역에 사람이 있어도 손을 흔들지 않으면 안 서준다..


그리고 거스름돈 못받으니 미리 잔돈을 준비해놔야 한다.. ㅋㅋ


암튼 버스에서 만나서 계란전병집으로 출발했다


근데 11시 넘어서 만났기 때문에


사실상 점심이였다.. ㅋㅋ




타이페이 어디에서도 101타워는 보이나보다..



도착한 계란전병집.


막 중국식 그런 가게일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사람도 많고


인테리어도 세련되고 했다.



계란전병은 약간 부침개 같은 느낌에,


옆에 소스? 장? 같은게 있는데 고추장 같은 느낌의 장이였다.


홍차랑 먹으니까 그럭저럭 맛있었다.


밥 먹고 목적지 없이 그냥 걷다가 도착한


문화창의전 전시장 같은 곳이 있어서 들렸다.




87... 나중에 들었는데 87은 대만 본토말로 베이치.


바보라는 뜻이라고 한다 ㅋㅋ 지금도 종종 써먹는다.



구경할까 말까 고민하다가


얘가 좋아하는 카피바라(오른쪽 위)가 있어서 구경하기로 했다.


입장료는 3천원? 정도 했던거 같다.



입장료를 내니 도장을 찍어줬다. 


안에는 대만 홍콩 한국 일본 등등 아시아권 일러레들의 삽화전을 하고 있었다.



다들 그림을 참 잘 그리는거 같다.



포스트 카드도 샀다.


동생꺼랑 선물보낼꺼 한개


두개씩 샀다. 


가격도 저렴했다 1500원정도 했던거 같다.





카피바라도 잔뜩 있었고



좋아서 광대 승천하시는 분도 계셨고.


그럭저럭 볼만 했던거 같다.


대충 다 둘러보니 40분정도 걸렸던거 같다.


다 보고 옆 건물의 서점도 들렸다.



그리고 거기서 우연히 만난 책...


재밌게 봤다.


다 보고 나서 친구들에게 조공할 펑리수를 사러 101로 가는 길에





우와... 벚꽃이다.. 벚꽃...


작년에도 2월 중순에 벚꽃을 봤는데..


올해도 벚꽃을 2월달에 보게 되다니..


벚꽃 감상도 하고 타이페이 101에 도착해서 펑리수도 사고


애매하지만 점저시간 쯤도 되서


오기 전부터 노래 부르던 랍스타 집에 갔다.



에피타이져로 게 튀김도 시켰다



랍스타... 살살녹는다...


게도 맛있었고, 랍스타도 맛있었다.


또 먹고싶다..


점저? 까지 먹고 날씨가 많이 쌀쌀해져서


겉 옷도 좀 챙기고 좀 쉴 겸해서 숙소로 돌아왔다.


방에서 둘이서 좀 쉬다가 저녁에 어디갈까? 어디갈까? 하다가


士林夜市(사림야시장)에 가기로 결정했다.




3년만에 오는 사림야시장..


사람은 여전히 많았다.


3년전에 사림야시장에 왔을 때는 아빠랑 동생이 힘들어 해서


안쪽까지 구경을 못했는데 이번에는 제법 안쪽까지 들어가서 구경했다.



일본에도 막나온 가챠라던데.. 


대만 가챠 수입능력 수준이?



개새 ㅋㅋ 이거보고 엄청 웃었다 ㅋㅋ


아니 이게 왜 여깄죠? ㅋㅋㅋ



개새들.. ㅋㅋ



그리고 안쪽으로 들어가니까 새우 낚시가 있었다..


약간 일본의 금붕어 뜨기랑 비슷한 느낌인데.. 어렵다


갈고리로 새우의 꼬리를 들어올려서 통에 넣는건데 15마리를 건져야 상품을 준다.


쉽지 않았다...



낚시 하는데 아저씨가 자꾸 신중히 하라면서 ㅋㅋ 놀려대서


나도 옆에서 놀렸다.


나는 꽤 많이 떴는데 얘는 자꾸 끊어먹기만 했다 ㅋㅋ



다 낚은 후에는 구운 새우로 받을 수도 있다.


우린 좀 찝찝해서 인형받았다.



야시장에서 빼먹을 수 없는 먹거리


스테이크랑 찌파이도 사먹었다.



가챠도 잔뜩하고 인형뽑기도 잔뜩했다.


즐거웠는데 마지막엔 조금 아쉬웠다. 




-----------------------------------------------------------------------------------------------------------------------------------------------------------------------



4일차 여행의 마지막날.


아침 11시 비행기였기 때문에 일찍 일어나서 씻고


택시타고 타이베이 역으로 향했다.


택시비는 약 7천원 정도 나왔다.


타이베이 역에 내리니까 바로


 

공항철도가 보였다.


공항철도를 타고 40분 정도 걸려 타오위안 공항에 도착했고


나는 올때와 같이 똑같이 이스타항공을 타고 한국에 도착했다.



이번 대만 여행은 여운이 좀 길었던거 같다.











'어디든 떠나보자 > 2월의 대만(2018)' 카테고리의 다른 글

3박4일 대만여행기 - 3/3  (0) 2018.02.28
3박4일 대만여행기 - 2/3  (0) 2018.02.28
3박4일 대만여행기 - 1/3  (0) 2018.02.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