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 주관으로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면


이 영화 영화관에서 보면 진짜 돈 아까운 영화다.


예전에 봤던 오늘의 연애? 랑 비슷한 수준의 영화이다.


문채원 진짜 이쁜데 왜 이런 영화만 찍는지 잘모르겠다.


유연석? 멋있다 근데 그건 그냥 칠봉이 버프였나보다.


이 영화가 전달하는 의미도 모르겠고, 


로맨스라 보기에도 애매하고.. 


처음 본 여자한테 당신과 잘꺼라고 말하는건 범죄입니다


그냥 부산 홍보영상인가? 데이트코스 선전인가?


그런 느낌... 흐... 다른거 볼껄하는 느낌이다.


내용이 없으니 쓸말도 없지만 


별점을 주자면 ☆(문채원이 이뻐서 주는 별점)


영화관에서 절때... 고르면 안된다 ㅜㅜ 






'내맘대로 매겨보는 영화평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모세 여기를 봐 (百瀬、こっちを向いて).  (0) 2016.02.22
검사외전.  (0) 2016.02.11
그날의 분위기.  (0) 2016.02.05
내부자들.  (0) 2015.12.12
셀프/리스  (0) 2015.10.27
마션.  (0) 2015.10.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