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들어오셔서 안부를 물어주시는 고마우신 분들이 계셔서 최근 근황 적어봅니다.


일본 워홀이 끝나고 일본으로의 취직을 진지하게 고민했던 터라, 


올해부터 부쩍 일본 채용 박람회등을 다니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과생이 지원할만한 기업들이 많이 참가하는 것도 아니고 대부분은 메이커 계나 서비스 계가 많은 편인것 같네요 ㅜ


그래도 여태까지 추리고 추려서 약 7개 정도의 기업을 넣었고 면접은 4번정도 보았습니다.


혹시나 도움이 되실까 해서 포스팅 해봅니다.


지원 직군은 전부 종합직의 직군 이였습니다.


자기소개는 전부 필수로 있었습니다.


1번째 M사 (반도체) 

약 20분 면접 

2(면접자)대 1 면접에 한명 결석


주요 질문 :


화학에 대해서 알고 있는지 (반도체 관련 회사였기 때문에)


일본에서 돌아온 후 1년간 무엇을 하고 있는지


지원한 직군 중에 영업과 무역 어떤걸 하고 싶은지


그 직군에서 일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2번째 N사 (메이커) 

약 20분 면접

3(면접자)대 2 면접


주요질문


현재 지원한 회사가 제조하고 있는 제품 중 어떤 것에서 제일 마음에 드는지 또 왜 그런지


지원한 회사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또 우리 제품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같은 직군 이라면 다른회사에서도 일 할 생각이 있는지


왜 일본 취직을 희망하는지



3번째 M사 (상사) 

약 20분면접

2대 2면접

바로 사장면접


주요질문


우리 회사가 하고 있는 일이 미래가 있을 것 같은지



4번째 Y사 (메이커)

50분 면접

2대 1면접에 한명 취소


여기서는 너무 많은 걸 물어보셔서 기억에 남는 질문은


왜 지원했는지


성격은 어떤 편인지 


리더가 되길 원하는지


일본에서 일하다 다른곳으로 이직할 생각인지


꿈은 무엇인지


커뮤니케이션을 좋아하는지


영어는 잘하는지



였던거 같다.



솔직히 질문들은 거의 비슷비슷 했던거 같다.


그래도 확실하게 차이가 났던건 스펙위주의 한국보다는 스펙을 많이 보지 않는다는 점


스펙보다는 능력이 중요하다고 몇번씩 강조 했던걸 봐선 확실히 능력을 좀 더 중시하는거 같았다.


보통 이력서에 공백이 있으면 그 공백에 대해서 많이 물어봤던 것 같다.




















'취준생활 끄적끄적 > 일본취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 본 일본면접 정리  (0) 2018.06.30

+ Recent posts